Gallery Doll, to bring more chances to our daily life with art, was established in the year of 1995, Insadong, Seoul and moved to ‘Bukchon’ in Seoul, 2001. With more than ten exhibitions an year, introduced young artists with new perspectives, rediscovered matured artists’ works of experiences to the viewers to give a look through a stream of art in Korea.

In 1990s, North Korean art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held by a private gallery through an exhibition titled ‘Artist Across to North. Through several exhibitions ‘Retrospective on Modern Korean Printing Art’, we tried to offer budget oriented artworks to the public. We have presented various exhibitions including paintings, printing arts, sculptures, photography, installation arts and Korean ink wash paintings to establish a solid foundation of Korean art and our suggestions will be continued.

Also we are ready to offer custom ordered artworks such as portrait paintings, embossing portraits, half figured sculptures by experienced artist as well as artworks through the exhibitions. We will willingly suggest distinguished artworks for various spaces of usage from a private living room to a big lobby for the public. Introducing art through suggesting a daily life based beauty with characteristic creation by unique artists will be the crucial virtue that we could offer.

 

예술이 우리의 일상과 더 가까워 질 기회를 마련하려 1995년 시작하고 2001년 북촌으로 자리를 옮겨 현재까지 매년 10회 이상의 기획전으로 새로운 시선을 지닌 신진작가를 소개하고 오랜 시간 동안 매진해온 작업을 다시 살펴보는 기회를 통해 한국 미술계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시선을 제공해 왔습니다. 

개인이 운영 하는 화랑으로는 처음으로 <월북작가 전>을 통해 북한의 미술을 1990년대에 소개하였고 저변을 넓히기 위해 <현대판화의 조명전>을 개최하였습니다. 유화, 판화, 조각, 영상, 사진 설치 등 다양한 표현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획전을 선보여 왔으며 앞으로도 한국 미술계의 탄탄한 기반에 도움이 될 제안을 계속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기획된 전시를 통한 완성된 작품과 고객과 작가가 직접 만나 완성하는 인물화, 흉상 그리고 부조 제작을 포함한 개인적인 필요에 응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으며 사적인 공간에서 공공시설에 이르기까지 고유한 성격과 쓰임새에 어울리는 작품을 제안하여 대량으로 생산되고 소비되는 사회 속에서 고유한 개성을 지닌 예술을 통한 아름다움이 생활 속에 가까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