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도올, 갤러리 진선 공동기획

"거장들의 명품 판화전" 10. 31 - 11. 26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삼청로에 문화와 예술이 숨쉬는 미술관의 거리 조성을 위해 시작된 삼청로 문화축제는 3회를 맞이했다. 문화축제 일환으로 갤러리도올과 갤러리진선에서는 거장들의 명품 판화전을 기획전으로 준비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은 미술사적으로 검증된 작가들의 작품을 중심으로 하여 각 미술사조별로 볼 수 있도록 선정하여 판화라는 장르를 통해서 1부와 2부로 나누어 전시를 갖는다. 이번 기획전을 통해서 미술사조를 바탕으로 고전과 현대 판화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으며 관람객들과 공감 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Rare print (1부) 10. 31~11. 12

갤러리도올과 갤러리진선에서 공동기획으로 전시되는 작품들은 서양의 고판화들로서 15~18세기 사이의 동판화(Rare Print) 들이다. 이것들은 모두 판화가 상품화되기 이전의 것들로서 동판화의 초기 기법인 잉그레이빙(Engraving) 기법이 대부분이며 에칭(Etching)도 포함되어 있다. 특히 전시된 작품 중에서 소품들은 유럽 유수의 미술관들에 원판(Original Plate)이 소장되어 있으며, 르느와르를 비롯한 그 당시의 저명한 작가들의 동판화이다. 그 시대에는 종교, 풍경, 역사적 건축물, 귀족들의 생활상, 소설의 주제 등을 소재로 하여 작품 제작을 하였다.

이번 전시를 통해 이들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기법과 함께 그 시대상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판화로 보는 20세기 미술사 (2부) 11. 14~11. 26

에드가 드가(Edgar Degas), 툴루즈 로트레크(Henri de Toulouse-Lautrec), 마티스(Henri Matisse), 마타(Roberto Matta), 피카소(Pablo Picasso), 샤갈(Marc Chagall), 알렉산더 칼더(Alexander Calder),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i), 호앙 미로(Joan Miro), 타피에스(Antoni Tapies), 그 외 다수.

2부 전시는 20세기 미술사조를 주요 미술운동별로 분류하여 각 미술운동을 일으킨 핵심적 작가들의 작품들로 구성하였다. 그리고 동판, 목판, 석판, 실크스크린, 스크린프린터 등 판화의 주요 기법이 모두 포함되어 있다. 특히 드가 (Edgar Degas) 의 실크스크린이나 툴루즈 로트레크 (Henri de Toulouse-Lautrec) 의 석판화는 19세기 말과 20세기 초엽의 작품들로서 판화가 상품화 되기 이전의 것들이며 자신들의 작품집에 넣기 위해서, 그리고 여러 장르의 작품을 제작하면서 함께 만들었던 것들이다. 그 외 브라크 (Georges Braque) , 피카소 (Pablo Picasso) 등 주요 작가들의 작품도 작가나 공방에서 소장하고 있던 것들로서 plate에 사인을 함께 넣어 제작한 것들이다.

이번 기획전은 판화라는 독특한 장르를 통해 20세기 주요 미술운동의 발자취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